조회 수 1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차범근 ⓒ '쿰파란' 웹사이트 갈무리[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차범근(67)과 박지성(38)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이 '축구 고장' 유럽을 놀라게 한 아시아 선수 10인에 선정됐다.

인도네시아 언론 '쿰파란'은 3일(한국 시간) "전반적으로 아시아 국가는 남미와 유럽, 아프리카와 견줘 축구 경쟁력이 높다고 보긴 어렵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이 아시아 선수가 세계 상위 리그에서 전혀 경쟁력이 없다는 점을 의미하진 않는다"면서 "여기 유럽 무대를 호령했던 10명의 아시아인을 소개한다"고 전했다.

첫머리에 고 파울리노 알칸타라(1896~1964, 필리핀)를 올렸다. 아시아 역대 최고 축구 선수로 꼽히는 알칸타라는 바르셀로나 초창기 레전드 골게터로 이름을 날렸던 인물.

바르사에서 총 15년 몸담으며 369골을 집어넣었다. 2014년 리오넬 메시(33)가 깰 때까지 87년간 클럽 최다 골 기록 보유자였다.

별명은 '그물을 찢는 자(The Torn of the Nets)'. 킥 력이 워낙 강해 골네트가 찢어질 정도로 대포알 슈팅을 때려 낸 데 연유했다.

▲ 파울리노 알칸타라 ⓒ '쿰파란' 웹사이트 갈무리매체는 오쿠데라 야스히코(68, 일본)에 이어 차범근을 세 번째로 소개했다.

"오쿠데라가 1977년 쾰른에, 차범근은 이듬해 SV 다름슈타트에서 서독 생활을 시작했다"면서 "예기치 못한 병역 문제로 단 1경기만 소화한 채 대한민국 공군으로 돌아가야 했다. 우여곡절 끝에 1979년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에 다시 둥지를 틀었다. 차범근은 유럽 데뷔 첫해부터 눈부셨다. 소속 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승에 크게 한몫했다"고 강조했다.

"1989년 현역 생활 마침표를 찍었다. 그 해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은퇴하기까지 분데스리가 통산 308경기 98골을 꽂았다. 1988년에는 레버쿠젠 구단 사상 지금도 유일한 유로파리그 트로피를 안겼다"고 덧붙였다.

▲ 박지성(오른쪽)과 파울로 말디니박지성을 7번째 칸에 배치했다. 쿰파란은 "단언컨대 박지성보다 성공한 아시아 축구 선수는 없다. 네덜란드(PSV 아인트호벤)와 잉글랜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9년간 커리어를 쌓으며 17개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개중 하나는 2008년 UEFA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2004-05시즌 AC 밀란과 챔스 준결승에서 활약을 조명한 매체는 "맨유 알렉스 퍼거슨(78) 감독마저 (이때) 박지성 움직임에 매료됐다. 미드필더로서 다재다능하고 엄청난 체력을 지녔으며 어느 전술에도 녹아들 수 있는 좋은 축구 지능을 보유했다. 안드레아 피를로(41)를 꽁꽁 묶은 경기가 상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09년에는 챔스 결승 무대를 밟은 최초 아시아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 대표 팀서도 큰 사랑을 받았다. 빼어난 생산성으로 붉은 악마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얻었다. '센트럴 파크'로 불릴 만큼 중원에서 거대한 존재감을 뽐냈다"고 덧붙였다.

▲ 함부르크 SV 시절 손흥민(왼쪽)마지막 10번째 인물에 손흥민이 올랐다. 쿰파란은 "현재 손흥민보다 (존재감이) 크고 유명한 아시아 축구 선수는 없다"고 힘줘 말했다.

"유럽 커리어 초창기인 독일 시절엔 속도와 테크닉이 좋은 윙어일 뿐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축구의 (거의) 모든 걸 다 할 수 있는 '완전체'로 거듭났다. 지난해 박지성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챔스 결승전에 출장한 아시아 선수가 됐다"고 호평했다.

■ '쿰파란' 선정, 유럽이 놀란 亞 축구 선수 10인

① 고 파울리노 알칸타라(1896~1964, 필리핀)
② 오쿠데라 야스히코(68, 일본)
③ 차범근(67, 대한민국)
④ 알리 다에이(51, 이란)
⑤ 나카타 히데토시(43, 일본)

⑥ 메디 마다비키아(43, 이란)
⑦ 박지성(38, 대한민국)
⑧ 나카무라 슌스케(42, 일본)
⑨ 혼다 게이스케(34, 일본)
⑩ 손흥민(28, 대한민국)

■ 그밖 주요 선수들

중국 - 자슈취안, 리유 하이광, 리 티에, 우 레이,
한국 - 이영표, 차두리, 설기현, 기성용

일본 - 미우라 가즈요시, 오노 신지, 이나모토 준이치, 하세베 마코토, 가와시마 에이지, 모리모토 다카유키, 가가와 신지, 다케후사 구보
이란 - 바히드 하세미안, 사르다르 아즈문

오만 - 알리 알 합시
필리핀 - 닐 에더리지


  1. 06Aug
    by
    Views 180 

    “블루제이스 첫 승을 축하드립니다!” 토론토 SNS 한글 축하 인사

  2. 06Aug
    by
    Views 185 

    '시즌 첫승' 류현진 겹경사… 빅리그 통산 55승 '김병현 넘었다'

  3. 06Aug
    by
    Views 181 

    ‘노게임’ 롯데-SK전, ‘130분’ 기다린 삼성-두산전…무엇이 달랐나

  4. 06Aug
    by
    Views 185 

    1부 집착하는 中에 우레이가 던진 직언, “2부의 韓·日 선수들 봐”

  5. 06Aug
    by
    Views 182 

    [SC진단]'야구사에 유례없는' LG 5선발 플래툰, 시즌 반환점 힘차게 돌았다

  6. 06Aug
    by
    Views 187 

    日 매체, 53세 미우라 출전에 한탄… “J리그 수준 정체됐나”

  7. 06Aug
    by
    Views 180 

    '맨시티전 명단 제외' 베일, 레알 잔류→EPL 복귀로 마음 바꿨다

  8. 06Aug
    by
    Views 184 

    [SC핫포커스]귀화 의지 강한 현캐 외인 다우디, 그는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9. 03Aug
    by
    Views 198 

    [근황 인터뷰①] ‘롯데 전설’ 염종석 “혹사 논란? 내 이름 떨치는데 싫어할 사람은 없어”

  10. 03Aug
    by 관리자
    Views 186 

    손흥민 차붐 박지성…"유럽이 놀란 亞 10인"

  11. 03Aug
    by
    Views 200 

    ‘은퇴 앞두고 커리어하이’ 40세 백업 포수, “3루타 한 번 치고 싶다”

  12. 03Aug
    by
    Views 183 

    또 구단과 싸운 콘테, 인테르와 이별 유력... 후임은 알레그리 거론

  13. 03Aug
    by
    Views 184 

    韓 축구 유망주 1,500명 합천 집결…"미래의 스타 찾아라"

  14. 03Aug
    by
    Views 179 

    'ERA 37.80' 오타니 부진, 일본 충격 "지금까지 보지 못한 분한 표정"

  15. 29Jul
    by
    Views 164 

    ‘복귀전 8타점’ 채은성, “팬들 비난에 상처받지 않아, 감독님께 죄송”

  16. 29Jul
    by
    Views 165 

    러셀의 KBO 적응기, “정수빈 빠른 건 알았고, 1루수한테 공 주는 건 몰랐다”

  17. 29Jul
    by
    Views 171 

    뿔난 아르투르, 전화로 'UCL 불참' 의사 밝혔다...'무단 브라질행'

  18. 29Jul
    by
    Views 174 

    "환영합니다, 황희찬 선수" 한국어로 전한 RB라이프치히 환영사

  19. 29Jul
    by
    Views 178 

    3년 만에 ML 마운드 오른 린드블럼, 3.2이닝 만에 조기강판

  20. 29Jul
    by
    Views 173 

    `아킬레스건 파열` DB 김현호 시즌 아웃...회복에만 8개월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