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추가 피해자 "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 장 선수 지시로 후배 폭행한 선수 "정말 부끄럽다" 발언하는 고 최숙현 선수 동료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류미나 기자 = 장 모 선수는 한국 트라이애슬론 일인자에서 '가해 혐의자'로 추락했다. 한국 최초로 아시안게임에서 트라이애슬론 종목 메달을 따고, 오랫동안 국내 1위를 지킨 '권위'로 가렸던 장 선수의 민낯이 후배들의 증언으로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선수들은 장 모 선수와 경주시청에서 함께 뛸 때 당했던 피해를 증언했다. 장 모 선수는 직접 후배들을 폭행, 폭언한 것은 물론이고 후배에게 다른 후배의 폭행을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떠난 뒤 용기를 내 장 선수와 김규봉 감독을 고소한 A 선수는 "2016년 5월에 보강 훈련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자 숙소로 불려갔다. 장 선배가 다른 선배에게 '쟤는 맞아야겠다'라고 했다"며 "지시를 받은 남자 선배가 각목으로 엉덩이를 10대 때렸다"라고 증언했다. 당시 장 모 선배의 지시로 A 선수를 폭행한 선수도 청문회에 출석했다. 그는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의 질의에 "장 선배의 지시로 A 선수를 때렸다. 기억한다"며 "만약 장 선배의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면 나도 따돌림을 당하고, 정신이 피폐해질 정도로 심적 고통을 느끼게 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장 선수의 지시를 따라 폭행한 선수는 "정말 반성하고 있다. 그런 선배를 믿고 따른 게 부끄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발언하는 최숙현 선수 아버지 최영희 씨 장 선수와 김규봉 감독을 고소한 B 선수는 "장 선배는 자신의 기분에 따라 후배를 폭행했다. 후배들은 이유도 모르고 선배에게 '죄송하다'라고 했다. 경주시청은 장 선배의 주도로 움직이는 팀이어서 어쩔 수가 없었다"라고 떠올렸다. B 선수는 "가해자들은 매일 폭력을 행사해 기억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피해자는 평생 트라우마가 남는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청문회가 열리기 전에도 장 선수가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꾸준하게 나왔다. 이용 의원과 고 최숙현 선수의 유족이 수집한 증언에서 "경주시청은 김규봉 감독과 장 선배의 왕국"이라고 말한 피해자도 있었다. 미래통합당 '고 최숙현법' 발의 하지만 장 선수는 이달 5일 경주시체육회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에서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를 유일한 가해자로 지목하며, "(김규봉 감독과 내가) 최대 피해자다"라고 주장했다. 혐의를 부인하는 장 선수의 모습에 피해자들은 더 큰 상처를 받는다. 장 선수의 지시를 받아 가혹행위를 한 선수는 "장 선수의 태도는 정말 어이가 없다"고 했다. B 선수는 "지금도 장 선수가 꿈에 나오는 악몽을 꾼다. 지금이라도 장 선수가 진심으로 사죄하고, 엄중하게 처벌받았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jiks79@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최근 수정일 조회 수
[SC스토리] ‘나믿오믿’ 삼성 허삼영 감독, 흔들리는 ’끝판대장’ 오승환을 향한 굳은 믿음 [SC스토리] &lsquo;나믿오믿&rsquo; 삼성 허삼영 감독, 흔들리는 &rsquo;끝판대장&rsquo; 오승환을 향한 굳은 믿음 기사입력 2020.07.25. 오전 05:01 최종수정 2... 2020.07.25 103
[나의 A-스토리]황선홍③탐나는 동료는 "손흥민", 후계자는 "황의조" ▲ 2002 한일월드컵 미국전에서 상대와 볼을 경합하다 눈썹 위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해 붕대를 감고 뛰었던 황선홍. 원톱의 외로움을 증명하는 상처였다. 동시에 ... 2020.07.25 99
맨유의 플랜B, 측면 영입 산초 안되면 코망 킹슬리 코망. 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측면 보강을 위해 킹슬리 코망(24&middot;바이에른뮌헨)을 노린다. 영국 디애슬레틱은 ... 2020.07.25 118
리버풀MF 파비뉴, 우승 당시 빈집털이 당해...슈퍼카+보석 털렸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리버풀의 미드필더 파비뉴가 빈집털이를 당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개인 슈퍼카를 비롯해 보석을 털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39;BBC&#... 2020.07.25 105
경기 시작 10분 만에 긴급호출 임찬규 “나보다 (차)우찬이 형이 더 걱정됐다” [오늘의 MVP]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임찬규(28&middot;LG)는 24일 잠실 두산전에서 계획된 두 번째 투수가 아니었다. &lsquo;중요한 순간&rsquo;에 투입될... 2020.07.25 100
바람 잘 날 없는 두산 선발진…유희관마저 삐걱 7월 ERA ‘6.26’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가뜩이나 이상 신호가 온 두산 선발진인데 유희관(34)마저 중심을 잡지 못하고 있다. 7월 평균자책점이 6.26까지 치솟... 2020.07.25 103
34세 노장 라모스, 연봉 175억→240억 요구... 레알 떠나 中 가나 세르히오 라모스. /사진=AFPBBNews=뉴스1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캡틴 세르히오 라모스(34)가 팀을 떠나게 될까. 스페인 스포르트는 23일(한국시간) &quot;현재 라모스... 2020.07.25 142
임영웅 “영웅적인 메시 생각하며 무대 올라”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lsquo;미스터트롯&rsquo; 진(眞) 임영웅(29)이 현역 최고축구선수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에 대한 끝없는 존경심을 나타냈다.... 2020.07.25 108
‘4000억 사나이’ 베츠, 41~52세까지 100억 연봉 받는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한용섭 기자] 52세에 1100만 달러(약 132억원). LA 다저스와 12년 3억 6500만 달러(약 4387억원) 연장 계약... 2020.07.25 111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첫 등판, 관전 포인트는? [엠스플뉴스] 류현진(33&middot;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년 연속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25일 오전 7시 20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 2020.07.25 119
KLPGA 투어 안소현, 세종필드골프클럽과 후원 계약   KLPGA 투어 안소현, 세종필드골프클럽과 후원 계약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안소현(25)이 세종필드골프클럽... 2020.07.23 106
'내 캐디가 경쟁 상대라고?' 월요예선 합격한 캐디 PGA투어 출전   '내 캐디가 경쟁 상대라고?' 월요예선 합격한 캐디 PGA투어 출전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우승자 마틴 트레이너... 2020.07.23 116
與野, 문체부·체육회에 故 최숙현 사건 관리·감독 집중 추궁 與野, 문체부·체육회에 故 최숙현 사건 관리·감독 집중 추궁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22일 철인3종경기 선수... 2020.07.23 99
故 최숙현 '가해 혐의' 장 모 선수 "내가 최대 피해자다" 故 최숙현 '가해 혐의' 장 모 선수 &quot;내가 최대 피해자다&quot; 5일 경주시체육회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감독 보호하고 처방사는 비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류미나 ... 2020.07.23 109
경남도·부산시·전남도,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공동 개최 경남도·부산시·전남도,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공동 개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부산시·전남도와 공동으로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를 ... 2020.07.23 104
성주여고, 전국종별하키선수권대회 여고부 우승 성주여고, 전국종별하키선수권대회 여고부 우승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성주여고가 제63회 전국종별하키선수권대회 여자 고등부 우승을 차지했다. 성주여... 2020.07.23 109
추가 피해자 "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 추가 피해자 &quot;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quot; 장 선수 지시로 후배 폭행한 선수 &quot;정말 부끄럽다&quot;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류미나 기자 = 장 모 선수... 2020.07.23 100
[골프소식] 프로숍 전문 예스런던, 온라인 진출 [골프소식] 프로숍 전문 예스런던, 온라인 진출 (서울=연합뉴스) 국내 최대 골프장 프로숍 운영 기업 예스런던(대표 김용호)이 온라인 부문에도 나선다. 예스런던... 2020.07.23 108
가해 혐의자 이름 추가 폭로…이용 의원, 故 최숙현 일기장 공개 가해 혐의자 이름 추가 폭로…이용 의원, 故 최숙현 일기장 공개 김도환 선수는 자신의 잘못 인정하고, 다른 가해 혐의자 가혹행위도 폭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2020.07.23 92
추가 피해자 "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 추가 피해자 &quot;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quot; 장 선수 지시로 후배 폭행한 선수 &quot;정말 부끄럽다&quot;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류미나 기자 = 장 모 선수... 2020.07.23 1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