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임찬규(28·LG)는 24일 잠실 두산전에서 계획된 두 번째 투수가 아니었다. ‘중요한 순간’에 투입될 여지가 있었으나 경기 개시 10분만은 아니었다.

갑작스러운 등판에도 임찬규는 호투를 펼치며 LG의 8-1 승리를 이끌었다. 임찬규가 버틸 때까지 LG 타선은 7점을 뽑으며 승기를 잡았다. 5⅔이닝 4피안타 3볼넷 2탈삼진 무실점.

LG 선발투수 차우찬의 어깨 통증은 ‘최대 변수’였다. 경기 직전에 왼쪽 어깨에 불편함을 느낀 차우찬은 한 타자만 상대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투구수는 딱 2개였다.LG 임찬규는 24일 KBO리그 잠실 두산전에서 차우찬의 어깨 통증으로 1회말에 긴급 투입됐다. 그는 5⅔이닝 4피안타 3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해 LG의 8-1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서울 잠실)=천정환 기자

“빨리 준비해”라는 출격 명령에 더그아웃에 있던 임찬규가 바쁘게 몸을 풀었다. 평소 선발 등판할 때 불펜에서 15구 미만을 던졌던 그는 20구 이상을 던졌다. 그런데 몸이 덜 풀린 기분이었다.

임찬규는 “마운드에서도 연습 투구를 더 많이 했다. 하지만 6회말까지 몸이 다 풀리지 않은 것 같았다. 그래도 결과가 좋아 다행이다”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당장 주어진 임무보다 차우찬에 대한 걱정이 더 컸다는 임찬규였다. 그는 “애국가 이벤트 직전에 (차)우찬이 형의 어깨 상태가 좋지 않다는 얘기를 들었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지 않은가. 몸은 덜 준비됐으나 (전력 분석을 마쳐) 머리는 다 준비가 됐다. 갑작스러운 투구보다 우찬이 형의 건강이 더 걱정됐다”라고 말했다.

임찬규는 이날 총 92개의 공을 던졌다. 최고 구속은 141km였다. 강속구 투수는 아니지만 평소보다 구속이 더 떨어졌다. 이에 신인 이민호가 “일부러 살살 던진 거냐”고 물어 임찬규를 당혹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구속은 느려졌어도 체인지업의 각이 예리했다.

임찬규는 “오늘은 한번 더 불펜의 중요성을 깨달았다”며 “오늘은 ‘버텼다’는 표현이 맞는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시즌 6승째. 임찬규에게는 의미 있는 승리였다. 두산전 승리투수는 2011년 9월 8일 잠실 경기 이후 3242일 만이었다.

임찬규는 “특정 팀에 대해 의식하진 않지만, 오랫동안 두산전 승리가 없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래서 조금은 감격스럽다. 특정 팀에 계속 이기지 못했던 만큼 반성도 많이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평균자책점은 4.06에서 3.73로 하락했다. 임찬규는 “개인 기록은 (평균자책점보다) 이닝을 더 신경 쓰는 편이다. 그래도 한 번 3점대 평균자책점을 잘 유지해 보겠다”라고 힘줘 말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최근 수정일 조회 수
[SC스토리] ‘나믿오믿’ 삼성 허삼영 감독, 흔들리는 ’끝판대장’ 오승환을 향한 굳은 믿음 [SC스토리] ‘나믿오믿’ 삼성 허삼영 감독, 흔들리는 ’끝판대장’ 오승환을 향한 굳은 믿음 기사입력 2020.07.25. 오전 05:01 최종수정 2... 2020.07.25 103
[나의 A-스토리]황선홍③탐나는 동료는 "손흥민", 후계자는 "황의조" ▲ 2002 한일월드컵 미국전에서 상대와 볼을 경합하다 눈썹 위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해 붕대를 감고 뛰었던 황선홍. 원톱의 외로움을 증명하는 상처였다. 동시에 ... 2020.07.25 99
맨유의 플랜B, 측면 영입 산초 안되면 코망 킹슬리 코망. 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측면 보강을 위해 킹슬리 코망(24·바이에른뮌헨)을 노린다. 영국 디애슬레틱은 ... 2020.07.25 118
리버풀MF 파비뉴, 우승 당시 빈집털이 당해...슈퍼카+보석 털렸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리버풀의 미드필더 파비뉴가 빈집털이를 당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개인 슈퍼카를 비롯해 보석을 털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BBC&#... 2020.07.25 105
경기 시작 10분 만에 긴급호출 임찬규 “나보다 (차)우찬이 형이 더 걱정됐다” [오늘의 MVP]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임찬규(28·LG)는 24일 잠실 두산전에서 계획된 두 번째 투수가 아니었다. ‘중요한 순간’에 투입될... 2020.07.25 100
바람 잘 날 없는 두산 선발진…유희관마저 삐걱 7월 ERA ‘6.26’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가뜩이나 이상 신호가 온 두산 선발진인데 유희관(34)마저 중심을 잡지 못하고 있다. 7월 평균자책점이 6.26까지 치솟... 2020.07.25 103
34세 노장 라모스, 연봉 175억→240억 요구... 레알 떠나 中 가나 세르히오 라모스. /사진=AFPBBNews=뉴스1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캡틴 세르히오 라모스(34)가 팀을 떠나게 될까. 스페인 스포르트는 23일(한국시간) "현재 라모스... 2020.07.25 142
임영웅 “영웅적인 메시 생각하며 무대 올라”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29)이 현역 최고축구선수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에 대한 끝없는 존경심을 나타냈다.... 2020.07.25 108
‘4000억 사나이’ 베츠, 41~52세까지 100억 연봉 받는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한용섭 기자] 52세에 1100만 달러(약 132억원). LA 다저스와 12년 3억 6500만 달러(약 4387억원) 연장 계약... 2020.07.25 111
[이현우의 MLB+] 류현진의 첫 등판, 관전 포인트는? [엠스플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년 연속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25일 오전 7시 20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 ... 2020.07.25 119
KLPGA 투어 안소현, 세종필드골프클럽과 후원 계약   KLPGA 투어 안소현, 세종필드골프클럽과 후원 계약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안소현(25)이 세종필드골프클럽... 2020.07.23 106
'내 캐디가 경쟁 상대라고?' 월요예선 합격한 캐디 PGA투어 출전   '내 캐디가 경쟁 상대라고?' 월요예선 합격한 캐디 PGA투어 출전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우승자 마틴 트레이너... 2020.07.23 116
與野, 문체부·체육회에 故 최숙현 사건 관리·감독 집중 추궁 與野, 문체부·체육회에 故 최숙현 사건 관리·감독 집중 추궁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22일 철인3종경기 선수... 2020.07.23 99
故 최숙현 '가해 혐의' 장 모 선수 "내가 최대 피해자다" 故 최숙현 '가해 혐의' 장 모 선수 "내가 최대 피해자다" 5일 경주시체육회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감독 보호하고 처방사는 비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류미나 ... 2020.07.23 109
경남도·부산시·전남도,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공동 개최 경남도·부산시·전남도,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공동 개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부산시·전남도와 공동으로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를 ... 2020.07.23 104
성주여고, 전국종별하키선수권대회 여고부 우승 성주여고, 전국종별하키선수권대회 여고부 우승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성주여고가 제63회 전국종별하키선수권대회 여자 고등부 우승을 차지했다. 성주여... 2020.07.23 109
추가 피해자 "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 추가 피해자 "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 장 선수 지시로 후배 폭행한 선수 "정말 부끄럽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류미나 기자 = 장 모 선수... 2020.07.23 100
[골프소식] 프로숍 전문 예스런던, 온라인 진출 [골프소식] 프로숍 전문 예스런던, 온라인 진출 (서울=연합뉴스) 국내 최대 골프장 프로숍 운영 기업 예스런던(대표 김용호)이 온라인 부문에도 나선다. 예스런던... 2020.07.23 108
가해 혐의자 이름 추가 폭로…이용 의원, 故 최숙현 일기장 공개 가해 혐의자 이름 추가 폭로…이용 의원, 故 최숙현 일기장 공개 김도환 선수는 자신의 잘못 인정하고, 다른 가해 혐의자 가혹행위도 폭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2020.07.23 92
추가 피해자 "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 추가 피해자 "장 모 선배, 다른 선배에게 폭행 지시하기도" 장 선수 지시로 후배 폭행한 선수 "정말 부끄럽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류미나 기자 = 장 모 선수... 2020.07.23 1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