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임시 4번으로 결승포' 이정후 "제자리로 돌아가야죠" 삼성전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역전 결승포 이정후 역전 스리런 홈런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정후(22·키움 히어로즈)는 어느 자리에서도 빛이 난다. 프로 입단(2017년) 이후 처음 선 4번 자리에서도, 짜릿한 역전 결승포를 쳤다. 하지만, 이정후는 그 자리가 조금은 부담스러웠는지 "이제 원래 자리로 돌아가서 열심히 하겠다"고 씩 웃었다. 이정후는 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6으로 뒤진 7회 말 무사 1, 2루에서 상대 우완 불펜 장필준의 시속 121㎞ 슬라이더를 공략해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3점 아치를 그렸다. 이날 경기의 결승타였다. 올해 이정후가 홈런을 치는 장면은 낯설지 않다. 지난해까지 개인 한 시즌 최다가 6홈런이었던 이정후는 올해 벌써 홈런 9개를 쳤다. 그러나 '4번 타순에서 친 홈런'은 프로 입단 후 처음이다. 이날 손혁 감독은 박병호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휴식을 주려는 의도였다. 김하성, 박동원에게도 휴식을 주다 보니, 이정후가 4번 타자로 낙점됐다. 이정후는 "고교 졸업 후 처음으로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출근길 단체 대화방에 타순이 공지됐다. 다른 선배들은 진지하게 받아들였는데 선발 라인업에서 빠진 김하성 선배만이 '오, 4번'이라고 반응했다"며 "감독님께서 경기 전에 편하게 생각하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정후 '역전 직감' 0-6으로 끌려가던 키움은 4회부터 출전한 박병호가 6회 3점포를 쏴 추격했다. 그리고 이정후의 3점포로 승부를 뒤집었다. 단연 주인공은 이정후였다. 그러나 이정후는 선배들에게 공을 돌렸다. 그는 "중요한 상황이라서 해결하고 싶었다"라고 말하면서도 "박병호 선배가 3점 홈런을 쳐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투수들도 추가 실점하지 않고 잘 막아줬다. 함께 만든 승리다"라고 했다. 눈에 띄게 달라진 '장타력'을 두고도 이정후는 "많은 분이 도와주셨다"고 했다. 이정후는 "강병식 코치님과 전력분석팀에서 정말 많이 도와주셨다. 집에서도 어머니께서 뒷바라지해 주시고, 아버지(이종범 전 LG 트윈스 코치)께서도 조언을 많이 해주신다"며 "많은 분의 도움 속에 장타가 늘었다. 더 잘해서 그분들께 보답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최근 타격감이 좋지 않았는데, 전력분석팀에서 좋았을 때와 최근 타격 자세를 대조해서 보여주셨다. 최근에 오른쪽 어깨가 많이 내려가 있었다"며 "코치님과 전력분석팀 덕에 자세를 수정했다. 정말 감사하다"고 구체적인 사례도 들었다. 2017년 입단해 그해 타율 0.324, 2홈런, 47타점을 올리며 신인왕을 거머쥔 이정후는 이후 KBO리그를 대표하는 교타자로 자리매김했다. 2018년 타율 3위(0.355), 2019년 4위(0.336)에 오르며 콘택트 능력을 뽐냈다. 올해 이정후는 진화했다. 56경기 만에 개인 한 시즌 최다인 홈런 9개를 칠 정도로 장타력이 상승했다. 8일까지 이정후의 장타율은 0.609로 지난해 장타율(0.456)보다 0.153이나 높다. 역전 홈런 친 이정후 이정후는 이렇게 진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욕심이 많다. 그는 "올 시즌에 병살타(8개)가 늘었다. 주자가 1루에 있을 때는 '제발 병살만 치지 말자'고 생각한다"며 "오늘 7회에 홈런을 쳤을 때도 병살을 피하고자 공을 외야로 보내려고 노력했다. 타구 속도가 늘면, 병살이 많아지는 건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답답하다"고 하소연했다. 사실 이정후의 병살타가 늘었다고 타박하는 이는 많지 않다. 더 완벽해지고 싶은 이정후의 이런 욕심은, 미래의 이정후를 더 기대하게 한다. jiks79@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최근 수정일 조회 수
'임시 4번으로 결승포' 이정후 "제자리로 돌아가야죠" '임시 4번으로 결승포' 이정후 &quot;제자리로 돌아가야죠&quot; 삼성전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역전 결승포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정후(22·키움 히어로즈... 2020.07.09 121
두산전 연패 탈출 이끈 LG 김현수 "맡은 역할 하려 노력" 두산전 연패 탈출 이끈 LG 김현수 &quot;맡은 역할 하려 노력&quot; 두산전서 홈런 2개 쾅쾅 &quot;타석에서 망설이지 말자고 선수들끼리 대화&quot;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 2020.07.09 105
NHL 시카고 블랙호크스, 원주민 비하 논란 팀명 유지키로 NHL 시카고 블랙호크스, 원주민 비하 논란 팀명 유지키로 NFL 레드스킨스·MLB 인디언스는 개명 고려 중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2020.07.09 109
"경주시청은 장 선배의 팀, 따돌림은 늘 있었다"…동료들의 증언 &quot;경주시청은 장 선배의 팀, 따돌림은 늘 있었다&quot;…동료들의 증언 &quot;어떤 계기도 없이 한 선수를 따돌려…감독은 한 통속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고(故) 최숙... 2020.07.09 115
라이더컵 골프 대회 2021년으로 1년 연기 공식 발표 라이더컵 골프 대회 2021년으로 1년 연기 공식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과 유럽의 남자 골프 대항전 라이더컵의 1년 연기가 공식 발표됐다. 미국... 2020.07.09 101
'살라흐 멀티골' 리버풀, 브라이턴에 3-1 승리…승점 90점 돌파 '살라흐 멀티골' 리버풀, 브라이턴에 3-1 승리…승점 90점 돌파 시즌 30승-승점 92로 맨시티의 최다 32승-승점 100에 접근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일찌감... 2020.07.09 120
MLB 필라델피아 1루수 호스킨스 "경기 중 마스크 착용 고민 중" MLB 필라델피아 1루수 호스킨스 &quot;경기 중 마스크 착용 고민 중&quot; &quot;지퍼백에 마스크 넣어뒀다가 선수 접근하면 착용&quot;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내 신종 ... 2020.07.09 119
바르셀로나, 에스파뇰 꺾고 1위 레알 마드리드 추격 바르셀로나, 에스파뇰 꺾고 1위 레알 마드리드 추격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명문클럽 FC바르셀로나가 리그 최하위... 2020.07.09 109
NBA 밀스, 인종차별 철폐 위해 잔여시즌 급여 12억원 기부 NBA 밀스, 인종차별 철폐 위해 잔여시즌 급여 12억원 기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뛰는 호주 출신의 가드 패티... 2020.07.09 108
토트넘 다이어, 팬과 충돌로 4경기 정지…모리뉴 "항소 안할 것" 토트넘 다이어, 팬과 충돌로 4경기 정지…모리뉴 &quot;항소 안할 것&quot;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28)의 소속팀인 토트넘의 수비수 에릭 다이어(26·잉글랜드... 2020.07.09 138
상대 선수 깨문 라치오 풀백 파트릭, 4경기 출전정지 상대 선수 깨문 라치오 풀백 파트릭, 4경기 출전정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경기 중 상대 선수를 깨문 이탈리아 프로축구 라치오 수비수 파트릭(27·스페... 2020.07.09 109
시즌 불참 고려하는 MLB 트라우트, 자살 예방 운동 벌여 시즌 불참 고려하는 MLB 트라우트, 자살 예방 운동 벌여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스타 마이크 트라우트가 아내 제시카 트... 2020.07.09 127
경주시청 철인3종 선수 2명, 김규봉 감독 등 4명 폭행 고소 경주시청 철인3종 선수 2명, 김규봉 감독 등 4명 폭행 고소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경주시청 소속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2명이 김규봉 감... 2020.07.09 113
'발야구' 선두주자 삼성·롯데·kt…NC는 '대도 검거' 1등 '발야구' 선두주자 삼성·롯데·kt…NC는 '대도 검거' 1등 시즌 전체 도루는 작년 비슷한 경기 수 대비 14% 감소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뛰는 자와 잡는 자... 2020.07.09 120
MLB 토론토 감독 "투수들, 훈련서 원하는 대로 던지게 해줄 것" MLB 토론토 감독 &quot;투수들, 훈련서 원하는 대로 던지게 해줄 것&quot; 개막 앞두고 본격적인 팀 훈련…10일 첫 청백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 2020.07.09 111
"고사장마다 시간 달라"…장애인스포츠지도사 시험 공정성 논란 &quot;고사장마다 시간 달라&quot;…장애인스포츠지도사 시험 공정성 논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국민체육진육공단 주관으로 최근 전국에서 시행된 장애인스포츠지... 2020.07.09 117
김광현 "웨인라이트 없었다면 한국 돌아가야 했을 것" 김광현 &quot;웨인라이트 없었다면 한국 돌아가야 했을 것&quot; 미국 매체와 화상 인터뷰…&quot;함께 훈련해준 웨인라이트 고마워&quot;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K' 김광현(... 2020.07.09 110
카루소 "르브론과 더들리, LA 레이커스엔 2명의 리더가 있다" ▲ 자레드 더들리(왼쪽)가 득점에 성공하면 LA 레이커스 선수들은 다른 동료들이 득점했을 때보다 더 큰 세리모니로 그를 축하해준다.[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 2020.07.04 112
몸값은 성적순이 아니다…9444억 토트넘 '맨유보다 높다' ▲ 델레 알리도 토트넘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고 있다[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토트넘 성적은 중위권이지만, 팀 몸값은 프리미어리그 내 상위권이었다. 15경기... 2020.07.04 107
'다이아 반지 얼마나 많은지' 호날두 여친, 5일만에 새 반지 자랑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조지나 로드리게스의 새로운 다이아몬드 반지(빨간색 원). /사진=조지나 로드리게스 인스타그램 캡처다이아몬드 반지가 얼마나 많은 것일... 2020.07.04 1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