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어서  쓰봅니다

이곳에   글  올리는게   보통  정성이  없이는  새삼  쉽지  않다는걸   생각 이  드네여

참  노름  끈는게  참  힘듬니다

여러  경우가  잇겟지만   예전에  손목을  짜르고도  노름을  못 끈는다는  걸

이젠  이해가  됩니다   얼마나  잘  참고   소액  배터로  오래 오래  즐기는  자세가

아니면  못살아  남는곳이   노름  판 인것입니다

후기  쓴다  해놓고  계속  딴  소리만  하네요

오랜  만에  쓰니  할얘기  가  많나   보네요

우선  들어가  둘러봅니다

변 한게  없네요

11시에  들어 가는데도  입장   번호가  8000번  후반 대  이네요

참  노름  좋아  하는  사람들  많네요

365일  이렇게  바글 거리는데  장사  하는  입장  에선   항금알 을  낳는  이곳이

참  부럽네요  ㅎㅎㅎ

슬롯매니아  인  저는  아무리  둘러  보아도  쉬는  기계가   없네요

커피  한잔  하곤  돌아 다녀 봅니다

1시간  정도   다리도  아프고  그냥  사북에  내려  갈까  하는  순간에

어느  분이  일어나네요  투덜거리며

표정을  보니  많이  잃엇나  봅니다   제  기준엔  기계)는   나오는  것이  나오지

빨아  먹는  기계는  절 대   큰 점수  않주고   야금  야금  빨아  먹드라고요

이곳  강랜은  잃어도   울며 겨잡기로  자리  때문에  하게  되는  경우가 되드라고요

이름도  잘  몰,는  새가  5마리  잡히면  보너스 겜이  12번 인가  돌아  가는것이   엿는데

보너스  는  자주  터지는데   허허  점수를  2,3만 원  밖에  나오지  않든  아주  이상한

기계엿네요

야금  야금    거의  7,80 이  두시간  만에  사라집니다

내일  블랙잭  30다이  에서  겜  하려고  햇던  생각에   가감  하게  그냥  일어나  나옵니다

새벽  4시가  되어  사북으로  내려옵니다

이어서  쓰겟읍니다   손님이  계속  오네요  ㅎㅎㅎ


원정카지노

해외카지노 후기 및 정보 공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최근 수정일
8 허세남 로이의 한방후기(세부편) 2020.07.19
7 허세남 로이의 한방후기(호주편마지막) 2020.07.19
6 허세남 로이의 한방 후기(호주편-2) 2020.07.19
5 허세남 로이의 한방 후기(호주편) 2020.07.19
4 오랜만에 2박 3일 3부 2020.07.19
» 오랜만에 2박 3일 2부 2020.07.19
2 오랜만에 2박 3일 후기 2020.07.19
1 나트랑 쉐라톤 카지노 후기 2.7일 2020.07.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