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후기가 안 올라오네요 ㄷㄷ

저라도 한번 적어볼게요, 재미는 없을텐데,,

지난 12월에 다녀왔는데 걍 기억나는 대로 후기 한번 적어보겠습니다.

 

1살밑 동생 2명이랑 10월부터 준비를 합니다. 12월 초 출발

 

4박5일,, 첫 2박은 말라떼 다이아몬드호텔, 2박은 솔레어호텔로 예약합니다

 

첫 날 도착후 다이아몬드에 짐풀고, 한명이 처음 가는 놈이라 말라떼 구경시켜주러 갑니다.

덩치는 산만한 게, 말라떼 깜깜한 거리에 살짝 긴장하네요 ㅎ

 

JTV 업스테이지에 들어가니 애들 쇼업만 20-30명,,,

많은 인원에, 의외로 좋은 수질에 첨 가는 동생은 놀라는 눈치네요~

이럴 때 은근히 뿌듯하다는 ㅋㅋㅋ 

 

골라서, 데낄라 한병 시켜서 게임하면서 얼렁 먹고, 피나이들이 3시에 같이 나가서 놀자는걸 체력적으로 자신도 없고, 낼 또 오겠노라며 일단 나옵니다.

 

시간은 2시 조금 넘었네요, 마닐라오신 분들은 한번쯤은 다 가본 갈빗집을 갑니다.

구경시켜주러가긴 갔는데,,, 수많은 애들이 눈에서 레이져를 쏘는건 좋은데, 거 참 

수질이,,,, 어쩌다 이렇게 되었나요, 참혹합니다, 재앙수준입니다 ㅡㅡ;

(한량님 언제 이렇게 됐습니까?)

 

2층에 테이블잡고 피자시켜서 맥주먹고 노는데, 도저히 누굴 고를 엄두도 안나네요

그와중에 조명탓인지,, 돌싱인 동생 한놈이 한명에 꽂혔네요 헐... 딱 봐도 애엄만데,, 흠

 

새벽 3시쯤에 나옵니다, 시간은 없고 갈곳은 많고 서둘러야합니다 

한놈은 짝지랑 방으로 가고,, 우리 2명은 다이아몬드 바로 앞에 뉴월드카지노로 향합니다.

 

저랑 같이 간 동생은 룰렛만 하는데, 엄청 연구하면서 합니다.

전 뭘 적는지도 모르겠는데 아주 빼곡합니다 ㅡㅡ;

고시공부7-8년하다가 포기하고 부모사업 물려받은 친군데, 제가 맨날 놀립니다, 룰렛하듯이 공부했으면 너 이미 붙었다고... 지도 어느정도 인정함

 

그 놈 룰렛 보내놓고, 전 제가 좋아하는 취중 폰툰을 하러 가봅니다. 행복하죠 이순간 푸하하

 

제가 아는 곳중에, 필핀 파코르계열이 폰툰룰이 젤 게이머에게 유리합니다. 이놈들 팁만 좀 말없이 강탈만 안하면 최고일텐데,,,

 

맥주 2캔 시켜놓고 초구에 비집고 앉아서 시작하는데,,

아,,, 영 테이블 분위기가 그렇네요, 겜도 안되고, 다들 줄담배에 머리가 아파옵니다

한판 돌아가는데만 5분이상이 걸리는듯,,, ㄷㄷ

 

만페소 바꿨는데 몇판안하고, 5천정도 잃고 맥주한캔 먹고 일어납니다.

 

만페소 더 바꿔서 15000페소로, 몇개 안되는 바카라테이블 슬슬 보고있는데,  다른 자리에 비해 한가한데, 제가 볼때만 젊은 피노이 한명이 3번연속 맞추길래 자리잡아봅니다

 

그저 그 친구 따라가는데,,,

2천씩 2번 이깁니다, 4쳔으로 업해서 2번 더 이깁니다.

이것봐라 첫날부터, 달려볼까?

 

사실 전 바카라를 가끔하지, 많이 하진않습니다.

주로 블잭이나 캐리비언등을 좋아라합니다.

 

6천으로 올립니다, 엥? 뱅커식스,,

다음판 엎어서 9천으로 다시 한번 가는데..., 타이

 

힘이 모잘랐어? 천 보태서 딱 만으로 따라갔는데,, 헐 그림 깨지네요 ㅋㅋ

 

근데 뭐 그뒤로 먹먹죽하면서 2-3만정도 땃길래 스톱하고 동생한테 가자하니, 좀더 하겠다네요

뒤로하고 전 방으로 자러갑니다. 늦어서 마사지도 안되네요..

 

마사지받으며 자는거 좋아하는데,, 에잉

그냥 자야죠 뭐 내일이 있으니 ^^